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
 
Q&A
[공지] 노블엔진 홈페이지가 …
[꿈꾸는 전기양과 철혈의 과…
《노블엔진 2017년 4월 2차 …
[리제로 10 + 리제로피디아] …
[Re : 제로부터 시작하는 이…
 
설문조사 - 설문조사 - <포춘 하모니> 인기 투표!
  • 3급 매니저, 치유담당 초파랑
  • 2급 매니저, 여동생담당 우연하
  • 1급 매니저, 츤데레담당 델피나
  • 불행아인가 행운아인가, 하필연
  • 모두의 대승운 파티, 대승운?!

 


2011 제1회 노블엔진 라이트노벨 대상 심사 총평 & 최종 심사작 발표
글쓴이: 노블엔진
작성일: 11-01-21 04:23 조회: 8,212 추천: 0 비추천: 0

<제1회 노블엔진 라이트노벨 대상>에 응모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. 6월 15일 마감일까지 접수된 원고는 총 86작품이었으며, 그중 11작품이 최종심사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.

장르적으로는 전기물적 성향이 가미된 학원, 일상물이 거의 50% 이상이었습니다. 정통 판타지에 가까운 작품도 20%이상 투고 (게임 판타지 포함) 되었고, 무엇보다 SF작품이 10%이상을 넘었다는 점도 인상적이었습니다. 소재적으로도 신선한 작품이 많았는데, 창작을 소재로 한 액자소설 구성 형식의 작품이 특히나 눈에 띄었습니다.

최종 심사작을 발표하기에 앞서, 먼저 심사를 하며 느낀 점들에 대해 짚고 넘어갈까 합니다. 수많은 작품을 두 번 이상 읽으면서, 여러 가지 감정을 느꼈습니다. 책 한 권 분량의, 결코 적지 않는 분량을 써내면서 작가가 느꼈을 감정과 고민들이, 글에 전부 담겨 있었습니다. 작품 하나하나에 담긴 그 열정이 심사를 맡은 저희들 모두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심사에 임할 수 없었습니다.

그렇기에 여러분이 열심히 써 보내주신 작품에 어떤 잣대로 우열을 가리는 작업이 사실 제일 힘들었습니다. 작품 하나하나만의 가치만 놓고 보면, 그건 결코 순위를 매길 수 없을 것입니다.




하지만 이 공모전은, 기본적으로 ‘10대 남성독자’를 기본적인 대상 독자로 삼은 라이트노벨 공모전입니다. 응모 공지에도 분명히 밝혀져 있기에 못 보신 분은 없으리라 생각합니다.

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내주신 원고 중에서는 독자층을 그다지 고려하지 않은 작품이 제법 보였습니다. 물론 어떤 연령이나 성별에도 대응할 수 있는 폭넓은 취향을 가진 작품을 써낼 수 있다면 별 문제는 없습니다. 그러나 실제로 그건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. 작가는 자신이 쓴 글을 읽는 대상을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, 독자들을 간과하고 쓰인 작품들이 보여 굉장히 아쉽게 느껴졌습니다. 글 쓰는 작가 개인의 성취감과 만족도도 매우 중요하지만, 글은 애초에 작가 혼자만으로는 성립할 수 없습니다. 읽어주는 독자가 있고 나서야 비로소 이야기는 성립됩니다. 적어도 라이트노벨을 쓸 때는 그 점을 꼭 명심해주십시오.




뛰어난 라이트노벨은 신선한 소재, 개성 넘치면서도 안정된 문장 등 다양한 요소를 가지고 있겠지만, 역시 가장 중요한 건 캐릭터일 것입니다. 캐릭터가 반드시 가볍고 일정한 코드에 속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아니라, 자신과 공감할 수 있거나 혹은 동경하는 이상적인 면모를 지니고 있으면서 이야기 속에서 온전히 개성과 매력을 발산할 수 있을 때 비로소 ‘캐릭터가 살아있다’ 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.

하지만 의외로 캐릭터가 살아있는 작품을 만나기 힘들었습니다. 글 쓰는 작가 혼자서만 자신의 캐릭터를 납득해서는 안 됩니다. 자신이 가진 캐릭터의 이미지를 기획서의 설정이나 일러스트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글 전체를 온전히 이용해 독자들에게 캐릭터의 인상을 남길 수 있는 작품이 많아졌으면 합니다.


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, 원고를 제출해주신 분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.

본래는 최종 심사작에 한해 개별평가를 할 예정이었으나, 여러분들의 열성에 응해 최종 심사작 이외의 모든 작품에 메일을 통해 각 작품에 대한 단평을 보내드렸으니,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.

이후 저희 노블엔진은 이번 <제1회 노블엔진 라이트노벨 대상>을 바탕으로 <제2회 노블엔진 라이트노벨 대상>을 더욱 철저히 준비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.

마지막으로 최종 심사작을 발표하겠습니다. 아쉽게 탈락하신 분들은 단평을 확인하시고, 다음 기회를 위해 준비해주시길 바랍니다. 감사합니다!




<최종 심사작 (필명순이 아닌 작품 제목순 나열입니다)>


BBing - 곤란한 산타와 글러먹은 외톨이

JMK - 관찰과 평가

옛꿈 - 녹색괴담

이동민 - 라임과 소환소년

김용민 - 반짝이는 별빛 속에서 너와 함께

안이환 - 싱귤러 포인트

류세린 - 엔딩 이후의 세계

키르히 - 지배인님 지배인님!

춥앵 - 진시황을 남주기가 샘이나!

BBS - 콤메디아 델라르테

저녁 달빛 - 5인의 자유 기사단


* 개별 단평의 경우, 그 수가 너무 많아 지금 다 보내드리진 못하고, 오늘 내에 전부 발송될 예정입니다. 투고한 분들에게 전부 보내드릴 예정이니 천천히 확인해 주세요.
옛꿈 11-07-26 20:51
답변  
아자자자자!!! 감사합니다!!!! 아직 최종은 아니지만 이것만 해도 정말 기쁩니다!
담당N 11-07-26 20:51
답변  
축하드립니다. 예심 통과작이 최종 심사작입니다. 혹시나 오해하실 분이 있을까봐 용어를 일괄적으로 변경했습니다!
포풍설사 11-07-26 20:51
답변  
사랑합니다^^
포풍설사 11-07-26 20:51
답변  
아, 근데 최종심에 남은 사람에게도 단평이 오는 건가요?
담당N 11-07-26 20:51
답변  
아닙니다. 최종 심사작으로 뽑힌 분들에게는 별도의 평가 시트지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. 기다려 주세요!
공영주 11-07-26 20:51
답변  
괜찮아 여러의미로 용기를 얻고 갑니다.
CD─Key 11-07-26 20:51
답변  
으아아아앍!!!!! 뽑혔다아아아아아!!!!! 올레!!!!!!!
twind 11-07-26 20:51
답변  
아자1 1차 통과!
신군 11-07-26 20:51
답변  
에궁 떨어졌네요 ㅜㅜ 다음 공모전을 노려야지!! 다음 공모전은 언제 있나요??
아칸서스 11-07-26 20:51
답변  
통과하신분 축하드립니다^^
라벨2 11-07-26 20:51
답변  
ㅊㅋㅊㅋ드려요!
rewriter 11-07-26 20:51
답변  
심사 하느라 수고하셨습니다!
rewriter 11-07-26 20:51
답변  
단평 안왔....
BBing 11-07-26 20:51
통과아아아!! 아 그러고보니 퇴고 대충 했는데;;
선연비 11-07-26 20:51
답변  
참가 작품의 수가 이리도 적었을 줄이야....... 아쉬움은 없지만 씁쓸합니다.통과하신 분들, 축하합니다. 그리고 좋은 결과 있으시길. ^^
BBing 11-07-26 20:51
에엑;; 전 기획서 30분에 다 채웠는데요;; 밤 중에 졸려서 대충 했던 기억이.... 용케 통과했구나, 나.....
저녁달빛 11-07-26 20:51
답변  
아마 기획서 단계에서 멈추신 분들이 좀 많을 겁니다.다 체우는 것이 꽤 어렵더군요.
CD─Key 11-07-26 20:51
답변  
저녁달빛 님 말씀대로 기획서 단계에서 퇴짜 맞은 분들, 꽤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.저도 급히 채웠지만 인물표현은 1/3도 안 되었던;;
하나린 11-07-26 20:51
답변  
재능있는 분들이 많이 나온다면 좋겠습니다.
스카로스 11-07-26 20:51
답변  
축하드립니다.전 소설같은거 쓸 실력이 못되서 그냥 멀리서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.
twind 11-07-26 20:51
답변  
오타 발견! 7월 15일이 아니라 6월 15일입니다~
담당N 11-07-26 20:51
답변  
지적 감사드립니다. 수정했습니다~
eko 11-07-26 20:51
아쉽지만 다음을 기약해봅니다.사상이야 점차 바뀌는 설정이었다고 해도 역시 너무 연령층...힘드네요 이거...
담당N 11-07-26 20:51
답변  
현 시간부로 최종 심사작 11작품을 제외한 전 작품에 대한 단평 발송이 완료되었습니다.확인 부탁드립니다.
랜시온 11-07-26 20:51
답변  
으아 정말 축하드립니다!! 저도 다음엔... 다음엔 꼭!!
기나 11-07-26 20:51
강조의 쉼표!!아 그런데 게시물들은 다 담당자N님이 쓰시는 건가요? 다른 것도 그랬지만 이번 글은 특히 맘에 와닿네요!단순히 읽기만 했을 뿐인데, 캐릭터가 저절로 떠오르는 신기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!글이 살아나서 꿈틀꿈틀 움직이는 것 같아요ㅎㅎ
시가란 11-07-26 20:51
답변  
단평보낸나는 게 더 대단하다..
물이 11-07-26 20:51
답변  
2번째때 올릴 겁니다, 기대해주세요!!!!
 
 
 
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
주소 : 인천광역시 부평구 평천로 132 (청천동) TEL : 032-505-2973 FAX : 032-505-2982 email : novelengine@naver.com
 
Copyright 2011 NOVEL ENGINE All rights Reserved.